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세상이슈들

중국 돼지열병확산에 국내 돼지고기값 17%상승(일)2019-04-28

by 오렌지훈 2019. 4. 28.
728x90
중국 돼지열병확산에 국내 돼지고기값 17%상승(일)2019-04-28

중국은 세계 돼지고기 최대소비국이다.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돼지고기가격이 급등했다고 한다.  

이웃나라 이야기가 아닐것같다.  
어제 군산에서 중국관광객이 가져온 피자토핑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가 검출되었다는 뉴스가 나왔다.

하반기에는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주게되어
돼지고기가격이 70%이상 오를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하면서 국내 돼지고깃값도 들썩이고 있다.



2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이 운영하는 축산유통 종합센터에 
따르면 올해 4월 평균 돈육 대표가격은 ㎏당 4571원으로 
3월 평균가인 3906원보다 17%가량 올랐다.

2월 평균가인 3368원보다는 36%나 급등했고, 
작년 4월 평균가인 4503원보다도 소폭 상승했다.

야외캠핑 시즌에 가장 인기 있는 식자재 중 하나인 
삼겹살 가격도 이달 들어 크게 올랐다. 

지난 3월 ㎏당 1만6901원이던 삼겹살 평균 소비자가격은 
4월 현재1만8546원으로 10% 가까이 뛰었다. 

이는 지난해 4월 평균 소비자가인 
1만8169원보다도 소폭 오른 가격이다.



국내 전체 돼지고기 유통 물량의 3분의 1 정도를 차지하는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하면 국산 돼지고기 가격에도 
영향을 미쳐 전반적인 돼지고깃값 상승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수입산 돼지고기를 많이 사용하는 가공식품 가격도 인상 압력을 
받게 된다. 수입 비중이 큰 스페인산 수입 돈육의 직매입 시세는 
지난해 4월 ㎏당 4달러 초반에서 현재는 5달러 내외로 
15~20%가량 급등했다.

지난해에는 유통업체와 대형 수입상 등이 벨기에산 
돈육을 많이 판매했으나,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영향으로 
벨기에산 돈육의 수입이 금지되면서 스페인산 돈육의 
수입가가 상승하고 있다.



특히 돼지열병이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을 덮치면서 
수입 돈육 시세는 앞으로 더욱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아프리카열병에 걸린 돼지는 처음에 고열증세를 보이고
 피부가 빨강, 보라색으로 변한 뒤 눈과 코에서 고름을
 쏟다가 피가 섞인 설사를 하며 죽는다. 발병에서 폐사까지 
며칠 안에 급속하게 진행되는 이 질병의 치사율은 거의 100%에 이른다.

돼지고기 수요가 많은 중국에서 자체 생산이 급감하면 
수입이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물량 부족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돼지고기 시세 상승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