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정보이야기

치매 잘 걸리는 사람 유형, 건망증 과 초기 치매 구분 하는 방법 (목)2021-09-30

by 오렌지훈 2021. 9. 30.
728x90

치매 잘 걸리는 유형

치매 IQ 와 관련성

올바른 치매 간병

(목)2021-09-30

치매 잘 걸리는 사람 (뉴스1)

치매에 잘 걸리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치매는 가족과 본인등

많은 이들에게 피할 수

없는 병이 되고 있다.

 

치매환자 간병하는 태도 (중앙일보)

세계보건기구에

(WHO) 의하면

전 세계 치매환자는

5,500만명 이상

이라고 한다.

 

향후 2030년은

 7800만명,

2050년에는

1억390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 교수

 65세에서 5살씩 

연령이 증가할수록 

 

치매 유병률

 2배가 된다고 

밝혔는데 85세 이상은

해당 연령대 인구의

30~40%가 치매에

걸린다는 얘기다.

 

3명당 1명은 

치매에 걸리게

된다는 것인데

 

치매 의심증상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조 교수에 따르면

치매도 잘 걸리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

 

1. 나이

-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령자 일 수록 많이 

걸린다고 볼 수 있다.

 

2. 교육

- 타고 난 아이큐가

높을 수록 치매에 걸릴

위험이 낮았다고 한다.

후천적으로 교육을

많이 받고 머리를 많이

쓸 수록 치매 위험은

낮아진다고 한다.

 

3. 유전자

- 아포지단백4형 유전자

이 유전자를 물려받은

사람들의 치매 유병률이

높았다고 한다.

한국인 10명중 2명에서

이 유전자가 발견된다.

 

부모 또는 모계

치매 환자가 있으면

확률이 높았다고 한다.

 

과거 뇌졸증, 뇌출혈

뇌외상 이력이 있는 경우

혈관성 치매나 알츠하이머

치매도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한다.

 

치매초기 건망증 구분 (전성기재단)

< 건망증과 치매 구분 >
치매 초기 증상은

 건망증인데 ~

 

단순한 노화인지 

치매로 가는

 중간 단계인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때

아주 중요한 것을

잊거나 힌트를 줘도

생각해 내지 못한다면

치매로 가는 단계일 수

있다고 한다.

 

같은 질문을

반복하는 증세를

보이거나

방금 말한 것을

계속 말하는 것

그리고

질문의 답을 계속

확인하는 경우가

동시에 생기면

 

일반적

노화 건망증이 아닌

치매로 가는 단계

(경도인지장애) 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올바른 간병인 자세 (헬스조선)

<< 올바른 간병태도 >>
한편 전문가들은

 치매환자를 간병하는 

가족들이 지켜야 할 

원칙이 있는데~

 

1. 친절한 태도

2. 억양, 

3. 미소로 대할 것

이라고 말한다. 

 

치매환자들의 

인지기능은 감소하나

 정서적인 면은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표정과 말투로 

상대의 감정을 읽는

 능력도 그대로

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반말을 하거나 

소리를 지르고 

혼을 내면 

 

환자는

 이유는 이해하지

 못한 채 자존감에

 상처를 입고 우울감을

 느끼거나 분노를 

표출할 수도 있다고~

치매환자와는

 논쟁을 피하는 것

 좋다고도 말한다. 

 

 인지능력이

떨어진 환자는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환자의 말과 행동을

그대로 인정하고

자연스럽게 화제를

전환해 상황을 넘어

가는 것이 좋다.

 

환자의 심리가

불안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환자의 이야기를

그대로 인정하는

인정 요법 을

쓰는 것이다.

치매 환자들은 

실수가 빈번하여

쉬게만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되면

자존감이 낮아져서

치매 증상이 더욱

악화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자신을 필요없는

사람이라고 여기게

된다는 것이다.

 

간단한 집안 일은

돕도록 해서 자존감이

높아지도록 배려

하는게 좋다고 한다.

반응형

댓글4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