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세상이슈들

프로농구 SK 정재홍 심정지 사망(수)2019-09-04

by 오렌지훈 2019. 9. 4.
728x90
프로농구 SK 정재홍 심정지 사망
(수)2019-09-04

프로농구 서울 
SK 가드 정재홍이
 33세로 사망했다. 

인스타에 남긴 마지막 미소


SK는 3일 “정재홍이 
밤 10시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정재홍은 지난달 말 
연습경기 도중 손목을 
다쳤고, 수술을 받기 위해
 3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수술은 4일 
예정이었다.

담당의와 상담을 마치고 
저녁식사를 한 정재홍에게
 갑작스럽게 심정지가 
찾아왔다. 

간호사가 응급처치를 
했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사망했다.

정재홍은 
동국대를 졸업하고 
2008년 대구 오리온스
(현 고양 오리온)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인천 전자랜드, 
고양오리온을 거쳐 
2017-2018시즌
 SK에 합류했고, 
이적 첫해 
SK의 우승을 
도왔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다.

팬들은 정재홍을
 애도하고 있다. 

평상시 사비 털어서 
팬들 스킬 트레이닝을 하는 등 
그의 모습을 떠올리고 있다.

최근 정재홍은 
자신의 SNS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재홍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어 정재홍은 

A day without laughter
 is a day wasted. 

웃음이 없는 하루는 
낭비한 하루다
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는
 정재홍의 마지막 게시글이 됐다.

 SK는 3일 "정재홍이 
밤 10시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말 우울하네요" 
"믿겨지지 않아요" 
"그곳에서 못 펼친 꿈 
다 이루시길"
 "누구보다 팬을 사랑하고
 효자이기까지 했는데 
그런 오빠가 이렇게
 한순간에..." 등 
애도의 메시지를 전했다.

언론매체 보도에 따르면
 故정재홍은 4일 예정된
 손목 수술을 위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지만 
수술 전날 심정지로 
세상을 떠났다.

 본래 손목 골절로 인해
 3일부터 병원에 입원했으나
 저녁식사 이후 갑자기 
심정지로 쓰러졌고 
3시간의 
심폐소생술에도 
결국 돌아오지 못해 
3일 오후 10시 40분경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故정재홍은 1986년 생으로 
올해 나이 34세다. 



반응형

댓글2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