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미리보는 6일 IFA2019(월)2019-09-02

by 오렌지훈 2019. 9. 2.
728x90
미리보는 6일 IFA2019
(월)2019-09-02

오는 6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독일 베를린
 ‘메세 베를린
(Messe Berlin)’
에서 열리는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2019’

에서는 올해도 
전 세계 50여개국 
1800여개 기업 및 
관련 단체가 참가해
 16만여㎡에 달하는
 대규모 전시공간에서 
미래 기술 경쟁이 펼쳐진다. 

‘IFA’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에서 열린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와
 4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Mobile World Congress)와
 함께 세계 3대 가전·IT 전시회로
꼽힌다.

가전업계에서
 CES가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한 전시회라면 
IFA는
 유럽 시장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한 격전장이다. 

특히 올해 IFA는 
‘8K’TV와 
‘5G’ 스마트폰, 
‘스마트홈’이 핵심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8K TV시대 본격화

LCD·OLED 기술 격돌 
삼성전자는 올해 IFA에서
 55형 8K QLED TV를 
공개한다.

기존 65·75·82·98형 등
 대형 제품에 더해 50형대까지
 라인업을 보강해 대중화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로는 세계 최초 8K 화질을 
구현한 ‘88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TV’를 내세워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지난 6월 국내에서 출시한 
이 제품을 유럽, 북미 등
 해외 시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 업체들과 TCL, 하이얼,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창훙 등 중국 제조사들도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엔진을 탑재한 
8K TV를 공개하고
 경쟁에 나선다

▶ ‘5G’시대, 스마트폰도
 5G 전용폰으로

 5G폰 등 스마트폰 시장
 선점을 누가 할 것이냐도
 이번 IFA의 
최대 화두다.

 통상 폰 제조업체들은 
MWC를 통해 공개하는데,

 이번 IFA에서는 삼성이 
갤럭시 폴드를 
선보이고

LG는 
V50s 씽큐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삼성은 지난 ‘
갤럭시 언팩
(신제품 공개행사)’에서
 선보인 갤럭시 폴드가 
화면보호막 결함 등
으로 출시가 잠정 
연기되면서 이번 IFA에서 
다시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두 번째
 5G 스마트폰
 ‘V50s 씽큐’는
 제품의 최대 특징인 
듀얼 스크린 기능을
 강조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업체를 무섭게
추격하고 있는
 중국 제조사들도 
이번 IFA에서
 5G 스마트폰
 기술을 선보일 전망이다.

▶‘영화가 
현실이 되다

첨단기술 총망라한
 ‘스마트홈’

이번 IFA에서는 5G를
 비롯해 사물인터넷(IoT),
 AI 등 신기술을 적용해
 생활가전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홈 서비스가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TV는 물론 냉장고, 세탁기 등
 각종 가전을 음성만으로도
 제어할 수 있는 기능도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전자 빅스비


삼성전자는 
자사의 AI 플랫폼인
 ‘빅스비’와 연동된
 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이고

LG전자와 루미


LG전자는 
1000만대 이상의
 IoT 기기를 판매한
 중국 스마트홈 전문업체 
‘루미(Lumi)’와 협력한
 ‘AI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인다.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