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아시아나 매각위기,긴급자금 지원요청(목)2019-04-11

by 오렌지훈 2019. 4. 11.
728x90

아시아나 매각위기,긴급자금 지원요청

(목)2019-04-11

 


금호그룹이 긴급자금지원을 요청했다고 합니다.

정상화에 실패하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 할수도 있다고..

경영 위기에 빠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채권단에 

결국 긴급 자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3년 안에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고도 합니다.  

급한 상황인듯 합니다.


지난 금호그룹의 역사는 2006년 대우건설인수와

2008년 대한통운까지 인수한 뒤 자금난에 허덕이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아시아나항공의 감사보고서 한정의견 

사태까지 터지자, 결국, 박삼구 회장이 스스로 경영 일선

에서 물러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채권단의 강도 높은 압박에 못 이겨 결국  금호아시아나는 

박삼구 전 회장 일가가 가진 금호고속의 지분 전부를 

담보로 맡기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박 전 회장의 부인과 딸이 가진 지분 4.8%, 

13만 3천9백 주를 우선 맡기고, 이미 금호타이어 지원

을 조건으로 담보로 설정한 박 전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지분 42.7%도 다시 

담보로 넘기겠다는 겁니다.

금일 이런 소식때문에 에어서울 과 아시아나IDT 가

매각 가능성 이슈로 급등했습니다.


채권단에 댓가로 긴급 자금 5천억 원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올해 갚아야 할 돈은 1조 2천억 원인데

이 가운데 4천억 원은 채권단의 대출금입니다.



결국 아시아나의 자회사등 자산을 매각해

빚을 갚겠다는 겁니다.


여기에  항공기까지 팔고 수익이 나지 않는 노선을 

정리해 3년 안에 경영 정상화를 이루겠다는

약속도 덧붙였습니다.



만약 약속을 지키지 못하면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오히려 

협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금호그룹의 SOS신호를 과연 채권단이 받아줄까요?

일단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의 자구 계획을 

검토하기 위한 채권단 회의를 연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지금까지 계획 제출을 두고 물밑 조율을 

이어온 만큼, 수용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제기됩니다.

출처및참고:YTN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52&aid=0001278278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