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약효 떨어지는 머크 선택 한 우리나라, 미국서 화이자 치료제 만 통과 (목)2021-12-23

by 오렌지훈 2021. 12. 23.
728x90

머크 선택한 한국

승인은 화이자

먹는 치료제 통과

(목)2021-12-23

몰누피라비르 (JTBC뉴스)

정부가

 내년 2월 경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선구매 계약은

머크사 치료제 분량

20만 명분과 

화이자 치료제 

7만 명분 등 

 

총 404,000명분의

선구매 계약을

진행 중 이라고

한다.


23일 오늘

질병관리청은

이와 관련해

식약처의 긴급사용

승인 검토에 들어

갔다고 밝혔는데~

 

머크사의 치료제가

미국에서 승인이

안 될 경우를 대비해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치료제

추가 협상도 진행

하고 있다고 한다.

 

화이자 팍스로비드 (아주경제)

현재

미국에서는

화이자사 치료제

'팍스로비드'

가정 내 사용이

승인됐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머크사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승인이 보류된

상태라고 한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질병청이 밝히기를

 국내와 미국 승인

건으로 계약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화이자의

발표에 따르면

팍스로비드의 위중증

및 사망 예방률은

89% 로 머크사의

(50% 효과)

치료제보다 높다.

 

<< 팍스로비드 복용 >>
약은 감염 초기

 먹어야 하며 5일간

복용해야 한다고 ~

 

화이자 치료제는

아침 저녁으로

3알씩 하루 6알,

총 30알을 먹는다.

 

머크 치료제는

4알씩 하루 8알로

총 40알을 먹게

된다고~

먹는 치료제는 

코로나 19에 걸린 뒤 

복용하는 것으로 

감염을 예방하는

용도는 아니다.

감염을 막는 것은

백신이 한다.

 

 먹는 치료제 비용은 

우리 돈으로

 60만 원에서 80만 원

정도로 책정되며

1급 감염병으로

국가에서 모두

부담하게 된다.

 

 화이자의 임상 

데이터에 따르면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효능을 유지하는 것

으로 나타났다.

 

먹는 치료제는

집에서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인데~

 

먹는 치료제는

약을 먹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보건의료

인력 충원과 병상

확보 어려움 등

의료붕괴 사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독감이 걸리면

타미플루를 먹는 것

처럼 코로나에 걸리면

먹는 코로나 치료제를

먹어 증상을 완화

시킬 수 있는 것이다.


먹는 치료제는

위중증으로 악화

되는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

자체를 완전히 통제

하지못하기 때문에

 

드라마틱하게

효과를 나타내는

항바이러스제 로 

볼 수는 없다.

 

먹는 치료제 복용과

함께 일정 기간

치료 및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