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정보이야기

일본뇌염 올해 첫환자 80대 사망(월)2019-09-02

by 오렌지훈 2019. 9. 2.
728x90
일본뇌염 올해 첫환자 80대 사망
(월)2019-09-02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가 확인됐다

일본뇌염 증상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9일 
대구광역시에서 
80대 여성환자가
 일본뇌염 환자로
 확인됐다고 2일 발표했다.

 이 환자는 
지난달 18일부터 
발열증상과 의식저
 입원치료를 받다가 
일본뇌염으로 확인된 
지난달 29일 사망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이 환자는 고혈압, 
심장질환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일본뇌염 예방 접종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올해 일본뇌염 
환자 발생은
 지난해(8월 14일)보다
 15일 늦게 발생했다.

질본 측은 일본뇌염은
 8월부터 11월(96.9%)에
 발생하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근 10년간 신고된 환자 
189명 중 9월부터 10월까지
 총 143명이 신고되는 등
 집중적으로 일본뇌염이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최근 
5년간 신고된 134명 중
 40세 이상 환자가 
124명(92.5%)를 
기록했는데 
이중 40~59세가 
 75명(56.0%)로 
가장많았다.

<< 일본뇌염 증상>>
질본 측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중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일반모기와 구분>>

주의를 요하는데 매개체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작은빨간집모기 매개체다.


<< 영유아 예방접종 >>

영·유아는 성인과 달리 

뇌가 발달중이고,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해 

예방접종을 통해 면역을 

형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일본뇌염은 

우리나라 국가예방접종

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모체 면역이 상실되는

 생후 12개월부터 

만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할 수 있으며 

계절과 상관없이 

접종 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접종하는 

일본뇌염 백신은 크게

 생백신

(인위적으로 독성을

 낮춘 살아 있는

 일본뇌염 바이러스 이용)

과 사백신

(열과 화학약품으로 

바이러스를 죽인 후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성분을 정제)

 두가지로 나뉜다. 


완전접종 시 

두 백신의 면역효과는

 비슷하지만, 기간과 

횟수의 차이가 있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은병욱

 교수는 “생백신은 

2년동안 2회 접종, 

사백신은 12년 동안 

5회 접종으로 

완전접종이 

이뤄진다.”며 

“첫 접종 이후

 백신 종류를 바꿀 수 없기

 때문에 완전접종까지 

횟수와 기간을 포함해서

 꼼꼼히 따져보고 

선택해야 한다.”고 말한다.

<< 일본뇌염예방법>>

생후12개월 예방접종

○ 야외활동 밝은색 긴 바지

긴 소매 옷으로 

피부노출 최소화

○ 매개체 많은 서식지

 늪,웅덩이 피하고 

모기기피제 사용

○ 진한 향수,화장품 사용 자제




반응형

댓글3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