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토스 규제막혀 증권업 진출 포기(수)2019-09-18

by 오렌지훈 2019. 9. 18.
728x90
토스 규제막혀 증권업 진출 포기
(수)2019-09-18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금융당국의 보이지 않는
 규제 벽에 막혀 
증권업과 
제3인터넷전문은행
 진출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
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18일 금융위원회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감독당국(금융감독원)
에서 정해지지 않은
 규정과 조건을 
제시해 우리가 
수행할 수 없게 됐다”며

 “증권업 진출을 위해 
이미 수백억원을 투입
했지만 내부적으로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고 말했다. 

이 대표는 
“증권업 진출을
 막은 이슈가
 인터넷전문은행에도
 똑같이 적용돼
 이대로라면 이 분야
(인터넷은행) 
진출도 멈출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금감원은
 증권업 진출을 위한
 자본 적정성 조건을 
충족하라는 요구
였다고 반박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증권사 출자자본 
대부분이 
‘상환전환우선주’로 
구성돼 있는데 
법 해석상 자본이 아닌 
부채라는 게
 당국의 판단이다. 

법 해석을둘러싼 
규제 당국과의
 ‘이견’으로
 유니콘으로 손꼽히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신규 사업 진출에 
대한 꿈도 4개월 만에
 막혀버렸다.


반응형

댓글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