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세상이슈들

토종 커피 탐탐 대표횡령문제 주목(월)2019-10-21

by 오렌지훈 2019. 10. 21.
728x90
토종 커피 탐탐 
대표횡령문제 주목
(월)2019-10-21

'토종커피'로 유명한 커피 프랜차이즈 탐앤탐스가 난항을 겪고 있다. 오너 부도덕 경영으로 인해 가맹사업도 매년 쪼그라들고 있는 모양새다.

토종커피 탐앤탐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배임,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김도균 탐앤탬스
 대표가 오는 23일 
2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김 대표는 자신이 
소유한 업체를
 탐앤탐스 가맹점 재료 
공급사로 선정, 
이를 끼워 넣어 
회삿돈 5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상품권 명의
 관련 수사를 받게
 되자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던 민주당 의원의
비서 A씨에게 사건이
 해결되게 도와달라며
 300만원을 교부한 혐의도
 있다.

이에 김 대표는
 지난 7월재판부로
부터 범행 시점을 분리해
 각각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 

아울러 각 혐의를 합쳐 
벌금 총 35억원을 선고
하고, 추징금 12억여원과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탐앤탐스 재무
 '빨간불'... 
가맹점도 매년 줄어

1999년 설립한 
탐앤탐스커피는
 2004년 법인을 설립, 
커피전문점 최초 
해썹(HACCP) 인증을
 받는 등 프랜차이즈로 
자리를 잡았고 
창업 10년 만에 
100호점을 돌파했다. 

이어 같은 해 
첫 해외 매장인 
호주 시드니점을 내고 
3년 만인 2011년 
300호점을 돌파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후 
미국, 중국, 카타르, 몽골 
등 해외에서 사업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김 대표의 
불법경영 논란이 일기
 시작하면서 가맹사업도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김 대표가 불법 논란
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시작한 2017년부터 
매출은 줄어들었고 
가맹점 이탈도 본격화됐다.

탐앤탐스는
 2016년 매출액
 869억481만원에서
 지난해
 740억2529만원으로 
14.8% 줄었고 
같은 기간 부채는 60% 
늘었다. 

지난해 탐앤탐스의
 부채 규모는
 793억8958만원 
수준으로 자산
(1209억8965만원)
 대비 65.6% 수준이다.

가맹점 수 역시
 2018년 말 기준 
280개로 3년 째 
감소하면서
 2년 전보다 
55개 매장이
 줄었다.

신규 개점도 
더딘 상태다. 
2016년 한 해 동안 
문을 연 가맹점은 
27개였지만, 
작년에는 18개 점포만이
 신규로 프랜차이즈 가맹 계약을
 맺었다.

이 같은 상황에 
위생 논란도 불거졌다.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
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프렌차이즈 카페에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사례가 856건에 달하는 것
으로 나타났다. 

이중탐앤탐스는
 법 위반 횟수가 71건
으로 조사 대상 프랜차이즈 
카페 중 네 번째로 많은 것
으로 집계됐다.

한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오너 재판 등으로
 뒤숭숭한 탓에
 내부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부정적인 이슈로 

가맹점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가맹본부의 책임있는 경영이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