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홍콩시위대에 실탄발사 맞고 쓰러진 남성(수)2019-10-02

by 오렌지훈 2019. 10. 2.
728x90

홍콩시위대에 실탄발사

 맞고 쓰러진 남성

(수)2019-10-02

홍콩시위대에 실탄발사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1일 홍콩에서 반중 민주화 

시위를 벌이던 한 

18세 남학생이 중태다.

18세 남학생 중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가슴에 총상을 입었기 때문.


 홍콩 시위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 총격으로

 부상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즈젠이라고

 자신의 이름을 밝힌

 이 남학생이 거리에 

쓰러진 채로 

“가슴이 너무 아프다. 

나를 병원에 데려가달라”고

 말하는 영상이 유포되고 

있다.


 홍콩 명보 등은

 청즈젠은 

홍콩 췬완 지역의 

공립학교인 호췬위 

중등학교 5학년

(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18세 남학생

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청즈젠은 

왼쪽 폐 쪽에

 총을 맞았고 

총알은 심장 왼쪽 

3㎝ 위치에 박힌 것

으로 전해졌다.



청즈젠은 

일단 쿠이충에 있는

 마거릿공주 병원으로

 옮겨졌다.


 CNN은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남성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다고 전했다.


 SCMP는 병원에 

청즈젠의 가족들 뿐만 

아니라 변호사 2명도 와 

있다고 보도했다. 


청즈젠은 

다시 엘리자베스 

병원으로 옮겨져 

총알 적출 수술을 받고 

있다. 


홍콩 경찰은

 뒤늦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한다.


 욜란다 유 호이관 총경

 “이날 오후 4시쯤

 시위대가 타이호가 

인근에 있던 

경찰들을 공격했고, 


생명의 위협을

 느낀 한 경찰이 

대응사격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건”

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경찰은

 그 누구도

 다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면서

 유감을 표했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샤추이·워털루·네이선 거리 

등에서 최소 5발의 

실탄이 발사됐다고 

보도했다.

반응형

댓글2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