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삼성 과 같은 UTG 액정 인데 오포 파인드 엔 폴더블폰 주름 개선 이유 (일)2021-12-19

by 오렌지훈 2021. 12. 19.
728x90

中 오포 폴더블폰

파인드 엔 공개

주름 개선 이유 ?

(일)2021-12-19

오포 폴더블폰 힌지주름 개선 (뉴스1)

중국 스마트폰 기업

오포의 첫 폴더블폰

파인드 엔

(Find N) 을 공개

했다고 한다.

 

그런데

똑같은 폴더블폰인데

삼성의 힌지 주름

없다고 한다. 

뭐지??

보톡스 맞았나?

 

피트 라우 CPO 는

공개된 자리에서

자사 제품은

다른 제품보다

주름을 약 80%

개선했다면서

삼성을 겨냥

했다고 한다.

 

오포는 자체 개발

힌지(경첩) 기술과

내부 디스플레이

화면의

개선된 주름

선보인 것이다.


실제 

파인드 엔 공개후

IT 팁스터 와

인플루언서들도

 개선된 주름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유명 IT

팁스터인

아이스 유니버스

(Ice Universe) 는

 

왼쪽 삼성제품 과 오른쪽 오포 제품 (뉴스1)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갤럭시Z폴드3

(Z폴드3)와

파인드 엔을

나란히 공개했는데

 

사진 속 Z폴드3는

화면 한 가운데

굴곡이 선명했으며

파인드 엔은

비교적 완만한

모습이었다.

오포 파인드 엔

 7.1인치 내부

디스플레이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 것

(UTG, 울트라씬)

 

같은

UTG를 사용하는

오포와 삼성전자의

제품인데 왜 다를까?


오포가 삼성에게

숙제를 던져준 것~

오포 폴더블폰 주름 개선 이유 (뉴스1)

<< 주름 없는 이유 >>

오포는 

주름을 편 비결로 

내부 디스플레이

 접힘 각도를 

최대한 늘렸기 

때문이라고 한다.

 

 파인드 엔

단면을 보면

힌지 부분의

디스플레이가

안쪽으로 둥글게

말려있다고 한다.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것의

최소화를 위해

 

기기를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가

안쪽에 말려

있을 수 있도록

 

기기 상단과 하단부에

물방울 모양으로

별도 공간

만들어놨다는 것.

 

이 구조 덕분에

디스플레이 손상도

줄일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오포는 

 삼성전자처럼

최대 20만번 이상

접었다 펴도

문제없다고

강조한다.

반면 

삼성전자 폴더블폰은

 상하부 디스플레이

내부는 거의 맞닿아

있다고 한다.

 

다만

디스플레이가 완전히

종이처럼 접히는 것

을 막기 위해

기기 상하단부

간격약간

벌려놨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주름이

가운데에 집중됐고

 

접었을 때

틈이 생기는 반면에

 오포는 주름 굴곡은

적고 접었을 때도

벌어진 틈이

없어 보인다는 것.

 

업계 관계자는

첫 폴더블폰부터

이 방식을 채택한

삼성이 기존 제품을

기준으로 계속

개선시켜왔기

때문에

 

디스플레이

구조 자체를

아예 바꾸기는

쉽지 않았을 것

이라고 추정했다.

 

또한,

S펜 적용 등

기술적 문제도

이유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지난 8월 출시한

Z폴드3에서

처음으로 S펜 지원

기능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내부에선

Z폴드3의

접히는 부분에

디지타이저를

비워두고

 

기기 좌우로

디지타이저 두 장을

사용하되~

 

가운데 접는

부분에는

소프트웨어 등으로

해결하는 방식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삼성전자는

내구성을 키우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Z폴드3와 Z플립3

폴더블폰 최초로

IPX8 등급의

방수 성능을

지원하는데~

오포의 제품은

방수기능이 없다.

 

주름을

개선했다해서

당장 오포의

첫 폴더블폰이

폴더블폰 패권을

위협하긴 어려울 것

이라고 한다.

 

S펜은 물론

삼성 무선 덱스

(스마트폰과 PC를

연동하는 기능)

등 사용환경을

고려할 때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이

우위에 있다는

것이다.

 

중국 내수용 폰 오포 파인드엔 (뉴스1)

전세계 시장에

출시된

삼성의 제품과 달리

파인드 엔은 

중국 내수용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폴더블폰

출하량은 900만대로

 

삼성전자는

이 중 88%를 차지

하고 있다.

 

2023년까지도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75% 수준

유지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하지만 

업계에선 

오포 파인드 엔이 

삼성전자가

 주름을 개선하지

않았던 것을 편 것

만으로도 메시지는

크다고 본다는 것.

 

 삼성 폴더블폰

이용자들 사이에선

꾸준히 주름에

대한 불만이

나오고 있기 때문~

 

소비자들은

직관적으로 평평한

디스플레이에

호감이 더 간다며

 

차기작에서도

해결하지 못하면

주름은 계속

기술적 약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가격 비교 >>

삼성 Z폴드3 (256GB)

- 1,998,700원

오포 파인드 엔(256GB)

- 1,430,000원

 

삼성 Z폴드3 (512GB)

- 2,097,700원

오포 파인드 엔(512GB)

- 1,670,000원

 

삼성 제품보다

약 40만원 가량

저렴하게 출고된다.

반응형

댓글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