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한미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발표(일)2019-11-17

by 오렌지훈 2019. 11. 17.
728x90

한미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발표

(일)2019-11-17

정경두,마크에스퍼 국방장관

한국과 미국 국방 당국이

 이달 중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하기로 했다.

 미국은 이번 조치가

 외교적 노력을 촉진하려는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의 조건 없는

 협상 복귀를 촉구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17일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

(ADMM-Plus) 참석을 

계기로 만나 이달 예정된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정 장관과 만남 후 가진 

한미 언론 공동기자회견

에서 "한반도 내에 

항구적 평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할 준비가 돼

 있다"

한미 국방부간

 긴밀한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저와 정경두 장관은 

이번 달 계획된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의 이런 결정은 

외교적 노력과 평화를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의의 조치"라며 


"북한은 역시 연습과 훈련  

그리고 (미사일)시험을

 시행하는 결정에 있어 

이에 상응하는 성의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에스퍼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조건이나

 주저함이 없이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아오기를 촉구

한다"면서 "한미 양국이

 연합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지만, 한반도의 

연합전력에 높은 수준의 

준비태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 보장할 것"

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미국의 전력, 한반도에 

있는 전력은 최상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말씀드린다"며


 "어떤 분야든지 최선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어떠한 경우도 

훈련을 연기함으로써 

갖는 준비태세 변경

 또한 저희가 긴밀한 공조와

 훈련 통해서 극복할 수

 있다고 굳게 생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정 장관은 "이번 연기된

 (연합공중)훈련을 언제 

다시 시작할 것인가라는

 부분은 앞으로 진행되는

 사안을 보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공조 협조

하면서 결정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미 국방 당국은

 외교적으로 진행되는 

사안에 대해서 적극 공감하면서

 북한이 반드시 비핵화 길로 

들어설 수 있도록 하고,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이번 결정을 하게 됐다"

고 덧붙였다.



앞서 한미는 

'비질런트 에이스'

(Vigilant Ace)를 대체해

 이달 중에 대대급 이하의 

연합공중훈련을 실시

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대해

 북한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13일 담화에서

 "대화상대인 우리(북)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공중훈련까지 강행

하며 사태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우리 인민의 분노를

 더더욱 크게 증폭

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아무런 대가도

 없이 미국 대통령이

 자랑할 거리를 

안겨주었으나

 미국 측은 이에 

아무런 상응조치도 

취하지 않았으며 우리가

 미국 측으로부터 받은 것

이란 배신감 하나뿐"

이라고 비판했다.

반응형

댓글6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