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투자이야기

화장품업계 매출 증가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팜유 대란 화장품 관계 (수)2022-05-18

by 오렌지훈 2022. 5. 18.
728x90

인니 팜유 대란

화장품 업계 실적

저조한 배경 ?

(수)2022-05-18

화장품업계 울상(연합뉴스)

우크라 사태와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

중단 등으로 원자재

물가가 급등하면서

생황용품 가격이

압박을 받고

있다고 한다.

 

화장품 원료가

되는 팜유와 곡물

원자재 가격이 급등

하고 있기 때문~


아모레퍼시픽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화장품 원재료 중

하나인 글리세린 매입

가격은 kg 당 1,524원

이라고 한다.

 

이는 작년 보다

+31.4% 올라간 가격

(작년 1,159원) 이다.

 

코스맥스 분기보고서

참고하면 글리세린

가격은 1,930원이다.

작년보다 +12.2% 올랐다.


LG생활건강의

팜스테아인 오일

매입 가격은 톤 당

1천551달러로

 

작년보다 +20% 

올라갔고 팜핵유 가격도

18.2% 급등했다고 한다.

 

팜유는

치킨집, 식당 등 뿐만

아니라 화장품에도

주요한 원료이다.

 

팜유 오일 (pagi.co.id)

글리세린은

바로 팜유에서 유래된

원료성분이며

 

옥수수전분과 오일도

화장품 원료로 쓰이며

팜유는 비누, 샴프 등

에도 사용된다.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경우 업계는

수익성 악화 때문에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

LG생활건강은

1분기 매출이 +6.1%

늘어났지만 원부자재가

상승으로 영업이익은

-16.6% 감소했다고

한다.

 

코스맥스도

분기 사상최대 매출에도

영업이익은 어닝쇼크로

목표가를 낮추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당장은 가격을

올리기 어렵더라도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원가부담이 커져

결국 가격조정 부담을

느낄 수 밖에 없다며

가격 인상 조짐을

예고했다.

 

가히 멀티밤 + 가히 아이밤, 1세트

 

가히 멀티밤 + 가히 아이밤

COUPANG

www.coupang.com

 

반응형

댓글0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