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 SCOOP ▒ 실시간 정보
세상이슈들

10년 만에 잡힌 보이스피싱 스팸문자 김미영 팀장 의 황당 한 정체 (수)2021-10-05

by 오렌지훈 2021. 10. 6.
728x90

10년 만에 잡힌

스팸 김미영 팀장

드러난 그 정체

(수)2021-10-06

스팸문자 김미영 팀장의 정체(동아일보)

김미영 팀장 을

사칭해 수백억 원을

뜯어낸 1세대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이 드디어 잡혔다.

 

경찰청은 6일

필리핀 코리안데스크

현지 수사기관 등과

공조하여 총책 50세 

박 모씨를 필리핀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미영 팀장 총책 필리핀 검거 (매일경제)


 잡고 보니

박 씨는 경찰관으로

근무하다

부적절한 행위가

적발돼 2008년 해임된

경찰관이었다고~

이런 황당한 일이...


박 씨는 

지난 2012년 필리핀에

 콜센터를 개설한 뒤

 '김미영 팀장'을 사칭~

문자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게 

뿌렸다고 한다.

이후 

대출 상담을 하는 척

하며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빼내는

수법으로 수백억 원을

가로채는 등 사기 행각을

벌여왔다고 한다.

박 씨는

 범행을 벌인 지

 9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고 한다.

 

김미영 팀장 (중앙일보)

경찰은

 2013년 국내 조직원

 28명을 구속하는 등

 성과를 냈었지만~

 

박 씨와 주요 간부들은

 해외 도피 생활을

계속해 온 것이다.

필리핀 

코리안데스크를 통해

 주요 조직원에 대한

첩보를 확보한 경찰은

 

지난

2월에서 8월 사이

조직에서 정산과

통장확보 등

 

핵심 요직을

맡았던 4명을 검거

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총책 박 씨는 가명을 

2개나 써 가면서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400km가량 떨어진

 곳에서 도피를 벌이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이 2주간

 잠복 수사를 벌인 끝에 

그제 오후 3시 반쯤 

필리핀 수사기관과 함께

 박 씨를 검거했다고 한다.


경찰은

박씨가 들어오는데로

조만간 한국에서 박 씨에

한 추가 수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한다.

 

김미영 팀장은

필리핀에 있었으며

심지어 남자 ??

반응형

댓글3


loading